login
HOME > 고객지원 > 새소식  

영업양수인의 상호속용책임 규정(상법 제42조1항)

글쓴이 : 관리자 조회수 : 35 2022-09-19 07:04:13

영업을 양수한 사람이 단기간이라도 양도인의 상호를 계속 사용했다면 양도인이 과거 위 상호 영업으로 인해 진 채무를 변제할 책임이 있다(서울고법 2013나59373) 

 

 상법 제42조1항은 ‘영업양수인이 양도인의 상호를 계속 사용하는 경우에는 양도인의 영업으로 인한 제3자의 채권에 대해 양수인도 변제할 책임이 있다’는 영업양수인의 상호속용책임을 규정하고 있다. 다만 2항은 ‘양도인과 양수인이 지체 없이 양도인의 채무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뜻을 통지한 경우에 통지를 받은 제3자에 대하여는 1항의 규정을 적용하지 않는다’며 예외 조항을 두고 있다.

위 상호속용책임 규정은 채무를 승계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상호를 속용함으로써 영업양도의 사실이 대외적으로 판명되기 어려운 경우나 영업양도에도 불구하고 채무 승계가 이뤄지지 않은 사실이 대외적으로 판명되기 어려울 때 양수인에게도 변제 책임을 지우기 위해 마련된 규정이다.
 

 

*임차인에 대한 판례 

(판례 2014다9212)

영업임대차는 상법 제42조1항 유추적용하지 못한다.

영업임대차의 경우에는 상법 제42조 제1항과 같은 법률규정이 없을 뿐만 아니라 영업상의 채권자가 제공하는 신용에 대해 실질적인 담보의 기능을 하는 영업재산의 소유권이 재고상품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모두 임대인에게 유보돼 있고 임차인은 사용 수익권만을 가질 뿐이어서 임차인에게 임대인의 채무에 대한 변제책임을 부담시키면서까지 임대인의 채권자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


  리스트